LG전자, 두바이 '올레드 사이니지'…기네스북 등재
2017.08.13 오전 11:17
55인치 OLED 820장 사용한 가로 50미터, 세로 14미터 크기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전자가 설치한 올레드 사이니지가 세계에서 가장 큰 올레드 스크린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LG전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몰인 두바이몰에 55인치 올레드 820장을 사용해 가로 50미터, 세로 14미터의 크기의 초대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총면적 700제곱미터로 배구 코트 4개를 합친것보다 크다. 17억개의 화소로 구성됐으며, 각각의 화소를 한 줄로 늘어뜨리면 그 길이가 11킬로미터에 달한다.



두바이몰은 연간 8천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세계에서 가장 넓은 쇼핑몰로 1천200개 이상의 매장이 입점해 있다. 초대형 올레드 사이니지는 두바이몰 1층에 위치한 아쿠아리움의 대형 수족관 상단에 설치됐다. 이 수족관은 아쿠아리움에 입장하지 않아도 외부에서 볼 수 있다.


LG전자는 올레드 사이니지를 사용해 아쿠아리움을 상징하는 부드러운 물결형태의 디자인을 구현했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다양한 설치현장에 맞춤형으로 곡률을 적용할 수 있다.

사이니지는 월드 기네스북에도 등재됐다. 세계 기네스 협회는 두바이몰에 설치된 올레드 사이니지를 세계에서 가장큰 올레드 스크린으로 인증했다. 올레드는 얇고 가볍기 때문에 곡선형태 등 다양한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다. 55형 올레드 사이니지의 두께는 5백원 동전두 개 보다 얇은 3.65mm에 불과하다.

올레드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고 픽셀 하나하나가 빛을 내기 때문에 차원이 다른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 빛샘현상이 없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이 왜곡되지 않아 여러 사람들이 함께 보는 사이니지에 적합하다.

차국환 LG전자 중동아프리카 지역대표 부사장은 "세계 최고, 세계 최대란 말이 어울리는 두바이에 또 하나의 세계 최대가 탄생했다"며, "세계 최대 크기의 ‘올레드 사이니지’는 두바이를 대표하는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