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검찰에 '비리 연루'KBO 관계자 수사 의뢰
2017.07.17 오후 3:17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KBO 관계자들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17일 자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입장을 표명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KBO의 2016년 중국 진출 사업에서 담당자 강 모 팀장이 가족회사인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 과정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한다.

문체부는 ▲강 팀장이 입찰제안서, 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명에 포함시킨 점 ▲ 별개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A사의 실적으로 기재하고도 이것이 문제 되지 않는다고 말한 점 ▲ A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잔액을 전액 지불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 과정에서 KBO는 올해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해당 기간에도 중국 진출 사업 담당자로서 강 팀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했으며 4월과 5월 자체 조사 이후에도 이달 초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에 보고하거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고 사건을 축소·은폐한 의혹이 드러났다고 문체부 측은 말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2015년 KBO의 중국 관련 사업에서도 당시 기획팀장 김 모 씨가 문제가 된 회사가 강 팀장의 가족회사임을 알고도 일반적인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으로 계약을 추진했다는 점 등 추가적인 의혹도 밝혀냈다.

문체부는 파악된 사실들을 토대로 사건의 핵심으로 의심되는 전직 기획팀장 김 씨, 강 씨뿐만 아니라, 사건의 축소·은폐 의혹이 있는 KBO 관계자 양 모 씨 등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대한 법원의 확정판결이 나오면 문체부는 훈령에 따라 KBO에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