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네이버 "밴드 이용정보 도용, 비번 바꿔야" 2017.05.19 16:07
"스팸 게시글 등 해킹 탓 아니다" 부인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가 SNS 밴드에서 일어나고 있는 스팸 게시글과 채팅 메시지 발송문제에 대한 해킹 가능성을 부인했다.

해킹이 아닌 외부사이트 이용 정보를 기계적으로 입력하는 '도용' 때문으로 비밀번호 변경 등을 권고했다.

19일 네이버는 공식 입장을 통해 "밴드 시스템은 해킹 되지 않았다"며 "이는 공격자가 보안이 취약한 외부사이트에 개인정보를 기계적으로 입력한 '도용'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근 일부 밴드 이용자들은 밴드 이용자 계정으로 무차별 스팸 게시글과 채팅 메시지가 발송, 밴드해킹 가능성을 제기했다. 네이버가 이를 공식 부인하고 나선 것.



네이버 관계자는 "공격자가 보안이 취약한 외부 사이트에서 아이디와 비밀번호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DB)를 확보한 뒤, 밴드에 해당 정보를 기계적으로 입력해 로그인된 경우 어뷰징 행위를 하는 소위 '도용'으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피해 방지를 위해 다른 사이트와 다른 비밀번호를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네이버 측은 "밴드 계정정보로 이메일계정을 등록한 이용자 중 타 사이트와 비밀번호를 동일하게 설정한 경우 이 같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밴드는 이용자 대상으로 접속기기 관리와 비밀번호 변경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소 이용자들이 사용하지 않거나 보안상 안전하지 않은 환경에서 로그인이 시도되는 경우 보호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호조치가 된 계정의 경우 강제 로그아웃되며, 이용자가 로그인 시도 시 등록한 계정정보에 대한 본인 인증을 진행한 뒤 비밀번호를 새롭게 등록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2015 640_120

인터넷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