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결과물 대중적이지 않아, 고민스럽다" 2017.04.24 16:00
24일 오후 6시 첫 정규앨범 '23'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밴드 혁오가 새 앨범이 대중적이지 않다고 평했다.

혁오는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첫 정규앨범 '23'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15년 5월 발표한 미니앨범 '22' 이후 2년 만에 발표한 앨범이다.

혁오는 "2년 동안 진짜로 열심히 만들었다. 떨린다"고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오혁은 "2년 전 그 전부터 생각했다. '21'과 '22'라는 EP 앨범을 냈고, 예상치 못하게 운이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라며 "고민을 했던 것이 새로운 메시지와 주제를 가지고선 앨범을 작업하는게 맞을지, 기존에 갖고 있는 메시지와 정서를 마무리 해놓고 다음 앨범으로 가야하는지 생각했다. 음악적으로 마침표를 찍고 가야할 것 같아 이전까지 갖고 오던 공허하고 염세적인 것들을 이번에도 담게 됐다"고 이번 앨범의 콘셉트청춘에 대해 설명했다.


염세적인 가사로 청춘을 노래한 혁오는 "청춘은 청춘 그 자체이기 때문에 찬란하고 빛이 나겠지만, 흘러가는 순간을 보게 되면 불안해하고 방황하고 찾아가는 과정이 또다른 의미의 청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앨범을 만들어오다가 시기적으로 잘 맞아떨어졌다. 염세적이고 자조적인 모드를 이어가야겠다고 하던 찰나에 슬럼프 와서 6개월 가까이 쉬었다. 곡이 자연스럽게 우울한 모드로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오혁은 앨범의 결과물과 관련 "대중적이라고 생각했는데, 하나씩 레이어가 채워질 수록 대중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가 마스터링 하고 대중적이지 않은 앨범이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고민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혁오의 '23'은 더블 타이틀곡 '톰보이(TOMBOY)'와 '가죽자켓'을 비롯해 총 12곡이 수록됐다. 고민, 불안감, 인간관계, 그리고 사랑 등 다양한 감정에 대해 노래, 이 시대 젊은 청춘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송가다.

혁오는 지난 2년의 시간 동안 다른 활동을 미루고 이번 앨범 작업에만 매진해왔으며, 미국, 독일, 몽골 등 여러 국가로 건너가 최고의 사운드와 최고의 뮤직비디오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혁오는 24일 오후 6시 새 앨범 '23'과 더블 타이틀곡 '톰보이'와 '가죽자켓' 등의 뮤비를 공개한다. 이에 앞서 오후 5시20분 방송되는 엠넷 '엠넷 프레즌트'를 통해 신곡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