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주엽의 오픈마인드…송골매, 다시 비상할까2017.04.24 12:35
끊임없는 '대화' 강조…'다채널' 커뮤니케이션으로 상승기류 탄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창원LG 7대 감독으로 선임된 현주엽 감독의 '오픈 마인드'가 침체된 송골매 군단의 새로운 날개가 될 전망이다.

LG의 7대 감독으로 선임된 현주엽 감독은 24일 서울 잠실야구장 미팅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출석했다.

MBC스포츠+에서 해설위원으로도 활동했고 각종 농구 예능 프로그램에서 연예인들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하기도 했던 현 감독이지만, 공식적인 프로 구단의 지도자로서의 경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LG에서 지도자 생활을 할 수 있게 배려해주셔 감사드린다. 재밌는 경기, 좋은 경기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현 감독이 가장 강조한 것은 다름 아닌 '소통'. 선수 뿐만 아니라, 코치진, 팀을 이끄는 프런트와 선수들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관리하는 트레이너까지 '대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 감독 스스로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대화를 많이 하고 싶고, 선수들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단순한 대화가 아니라, 팀을 보다 높은 방향으로 이끌겠다는 뜻이 내포됐다. 자신이 가진 강점 그리고 약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듯 했다.

발언 곳곳에서 이러한 스마트함이 묻어났다.

그는 부족한 지도자 경험에 대해 묻자 "은퇴 후 해설을 하면서 선수 때보다는 폭 넓게 농구를 볼 수 있었다. 전체적인 흐름을 읽는 법을 배웠다. 농구를 새롭게 배웠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해설가로서의 경험은 그의 큰 자산이다.

그러면서도 약점에 대해서 보완할 뜻도 분명히 했다. 현 감독은 "선수들을 지도하거나 큰 문제는 없을 것 같고 앞으로 구단과 상의를 해야겠지만 코치진을 선임할때 아무래도 조금 경험이 있는 분들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었다.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FA) 선수 영입이나 코치진의 선임에 있어서도 "구단과 상의를 해봐야한다"고 구단의 의견을 들을 뜻을 내비친 현 감독이다. 그는 "감독 제의를 받은 게 일주일이 안됐다. 결정도 3일만에 했다. 아직 그런 부분에 있어서 생각하거나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이 적었다"면서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선수들의 몸 상태나 훈련법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지켜온 팀의 방식을 존중했다. 그는 "지금까지 LG에서 오랫동안 트레이너 생활을 해오신 분이 계신다. 그 분이 선수들의 몸 상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때문에 그 분과 충분히 상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런 그가 감독직을 맡은 LG는 2014~2015시즌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이후,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하며 침채됐다. 현 감독 본인도 "밖에서 보니 선수들이 지는 것에 익숙해진 것 같다"며 안타까워 했다.

분명 지도자로서의 경험은 일천하다. 그에 따른 의심의 시선도 피할 수 없다. 하지만 현 감독은 이러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소통'이라는 정공법을 택했다. 그의 '오픈 마인드'가 송골매군단의 상승세를 이끌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잠실=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농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