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준표 "탄핵 후유증 벗어나고 있다" 2017.04.23 11:39
국가 원로 예방 "빅데이터 지표 좋아. 걱정 마시라"
[아이뉴스24 오지영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탄핵 후유증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대선 승리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 후보는 23일 오전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국가 원로들을 예방해 "일주일 정도 지방을 다녀보니 지방은 탄핵 후유증에서 거의 벗어난 것 같다. 현장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한국당에 대한 여론조사 지지도가 9%, 10%라고 발표하던데 현장에 가보면 어느 시장에 가든 어느 유세장에 가든 열광적이다. 언론에 나와있는 것하고는 판이하게 다르다"며 "당원 조직들이 전부 재건돼서 결집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같은 경우 호남 지역은 조직이 있어 표를 얻을지 모르나 영남, 충청, 수도권은 조직이 없어 표를 거의 얻기 어려울 것"이라며 "결국 표를 엮어 내는 건 밑바닥 조직들"이라고 강조했다.

빅데이터 지표를 근거로 한 자신감도 보였다. 홍 후보는 "오늘 아침 빅데이터를 보고 왔는데 처음으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 후보에 비해 두 배 이상 올랐다"며 "빅데이터는 관심도인데 부정적인 빅데이터를 덜어내더라도 3자가 거의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현장에 돌아다니다 보니 서민들이 나라가 좌파로 넘어가지 않을까 걱정을 굉장히 많이 한다"며 "4월 말에 가면 어르신들 걱정 안 끼치는 그런 상황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날 모임에는 정기승 저 대법관, 정진태 전 한미사령관, 김재창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노재봉 전 총리, 최광 전 보건복지부 장관, 이영작 서경대 석좌교수가 참석했다.

/오지영기자 comeon0114@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2015 640_120

국회·정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