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에버8, 럼블과 아우렐리온 솔 앞세워 3세트 승리2017.04.21 20:57
'헬퍼' 권영재와 '셉티드' 박위림의 활약으로 2대1 역전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에버8 위너스가 럼블과 아우렐리온 솔의 강력한 화력을 앞세워 CJ 엔투스를 꺾고 세트스코어를 2대1로 역전했다.

에버8은 21일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 결승전에서 CJ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CJ가 경기 시작 2분 만에 그레이브즈의 미드 갱킹으로 아우렐리온 솔을 잡고 선취점을 올리자 에버8은 '말랑' 김근성의 렝가가 '윙드' 박태진의 그레이브즈를 솔로킬하며 맞대응했다.



CJ가 미드와 바텀 라인전에서 앞서나가자 에버8은 렝가의 탑 갱킹으로 카밀을 잡고 1차 포탑을 파괴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며 분위기를 바꿨다. 럼블까지 동원해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한 에버8은 CJ가 이즈리얼을 잡는 사이 탑 2차 포탑도 밀었다.

주도권을 잡은 에버8은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매복 후 습격으로 카밀을 끊은 에버8은 미드를 압박했다. 미드 교전에서 카밀을 다시 잡은 에버8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후퇴하는 룰루도 끊으며 글로벌 골드 차이를 4천 이상 벌렸다.

잘 성장한 럼블과 아우렐리온 솔의 화력을 CJ는 버티지 못했다. 탑과 바텀에서 애쉬와 카밀을 차례로 끊은 에버8은 바론 지역을 장악했다. CJ가 앞으로 나오자 에버8은 한타를 열어 3명을 잡고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에버8은 CJ의 억제기를 모두 파괴했다. CJ가 저항했지만 격차가 너무 컸다. 마지막 한타에서 CJ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에버8은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