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오혁과 작업, 골치 아프고 즐거웠다"
2017.04.21 오후 3:17
21일 오후 6시 정규 4집 '팔레트'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가수 아이유가 오혁과 곡 작업을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아이유는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판스퀘어라이브홀에서 정규 4집 '팔레트'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아이유는 오혁이 피처링한 '사랑이 잘'에 대해 "와일드 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목소리를 떠올렸고 오혁 씨에게 부탁했다"고 밝혔다.



또 "설정과 캐릭터를 정해놓고 이 상황에선 뭐라고 할래 그러면서 작업했다. 작업 과정이 유난히 골치도 아프고 즐거웠던 곡"이라며 "동갑 친구라 투닥거리기도 했다. 의견 마찰이 조금 있긴 했지만 잘 절충해서 서로 만족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사랑이 잘'은 권태기에 놓인 남녀의 솔직 담백한 대화 장면을 두 아티스트의 매혹적인 보이스로 녹여낸 곡이다. 미니멀한 악기 구성의 알앤비 넘버인 이 곡에서 아이유와 오혁은 현실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주고 받으며 권태기 남녀의 갈등을 긴장감 있게 표현했다.

아이유으 정규 4집 '팔레트'는 그 자체의 사전적 의미를 담아 특정 장르나 스타일에 제한되지 않은 다채로운 색깔의 10개 트랙을 아이유의 감성으로 그려낸 앨범이다. 아이유는 특유의 깊은 서정성과 프로듀서로서 실험적 시도가 녹아든 '팔레트', '이름에게'를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팔레트'는 이날 오후 6시 전곡 음원이 공개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