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대하며2017.04.21 15:01
클라우드 1위 사업자인 아마존웹서비스(AWS)는 민간 클라우드 활성화 정책의 발전 과정을 5단계로 구분한다. 우선 정책과 법(1단계)이 준비되고 클라우드의 정의가 함께 논의된다.

이후엔 클라우드 상에서 어떻게 안전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을지 보안(2단계)에 대해 정의하고, 기타 규제가 마련된다. 그러고 나서 조달 및 구매 정책(3단계)이 완료된다. 그런 뒤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는 조직 문화와 운영 역량(4단계)이 기반이 되면 대규모 확산(5단계)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게 AWS 측 설명이다.

올해 기준으로 전 세계 2천300개 공공기관과 7천개 교육기관, 2만2천 개 비영리 기관이 AWS 클라우드를 활용한다.

그렇다면 국내 공공 부문은 어느 과정 즈음에 와 있을까.

첫 번째 단계는 우리도 지났다. 2015년 3월 '클라우드 발전법'이 제정돼 그 해 9월부터 곧바로 시행됐다. 이에 따라 공공 부문 클라우드 우선도입 정책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공공기관이 안심하고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고자 '클라우드 보안 인증'까지 만들었다.

이렇게 보면 우리는 조달 및 구매 정책 완료, 조직 문화 등을 필요로 하는 3~4단계에 걸려 있는 듯 하다. AWS 아시아태평양 공공사업부 관계자도 "한국은 아직 조달 및 구매 정책 완료 단계까진 못 갔다"고 평가했다.

기존 조직도 변해야 한다. "공공기관들의 클라우드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고, 쓴다고 해도 자체 클라우드를 구축하겠다는 소리가 많습니다. 법의 취지는 퍼블릭 클라우드 활성화지 자체 구축이 아닙니다." 한 정부 관계자의 말이다.

자체 클라우드를 구축하면 비용 절감 효과가 떨어질 뿐 아니라 기존 레거시(legacy) 시스템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얘기다.

특히 그 동안 공공 부문에선 당장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를 복잡한 구매 과정 탓에 뒤늦게 적용해야 하는 절차상의 어려움이 존재했다. 클라우드를 활용하면 이런 문제를 혁신시키고, 꾸준히 늘어나는 IT시스템 유지보수 예산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미 기업들은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힘을 통해 다양한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클라우드가 더 나은 시민 서비스와 공공 혁신을 위한 플랫폼, 기반이 되길 기대해 본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컴퓨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