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토론' 26.4% 돌풍 …'추리의여왕' 1위 굳건
2017.04.20 오전 8:17
'추리의여왕' 7.7%, '사임당' 6.1%, '자체발광' 4.4%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추리의 여왕'이 시청률 하락에도 수목극 1위를 지켰다.

19일 밤 시청률 1위는 KBS 1TV '대선후보 KBS초청 토론'이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시청률은 무려 26.4%에 달했다. 대통령 선거를 향한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가늠케 한다.

3회 연속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한 KBS 2TV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제작 에이스토리)은 7.7%를 기록했다. 이어 SBS '사임당, 빛의 일기'는 6.1%, MBC '자체발광 오피스'는 4.4%를 각각 차지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추리의 여왕' 5회에서는 최강희(유설옥 역)의 맹활약으로 성기윤(용출 역)이 아내를 흉기로 찔렀음이 밝혀졌지만 결국 피해자를 죽인 사람은 아들의 잘못을 덮으려 한 시아버지 이호재였다는 반전이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최강희는 이원근(홍소장 역)으로 받은 통화내역을 통해 사건을 재구성하며 범행시간을 알아냈고 그 시간 집에 있던 사람이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방송에서 성기윤과 함께 있었다는 친구의 카센터에 들렀던 최강희는 그 곳의 벽시계가 움직인 흔적을 보고 경찰 감식반에 지문감식을 의뢰했고, 시계에 성기윤의 지문이 묻어있다는 결과를 받았다.

성기윤을 범인으로 확신한 최강희는 성기윤이 범행시각 술을 산 마트의 CCTV 영상을 추가로 확보했고, 그 영상을 면밀히 살펴 술을 산 후 집으로 향하는 모습과 오랜 시간이 지난 후 다시 카센터로 돌아가는 모습을 포착해 알리바이를 깼다. 흥분한 성기윤은 최강희를 향해 달려들었고 권상우는 그를 제압해 살인범으로 체포했다.

사건 해결 후 집으로 돌아가던 권상우의 차에 달려든 이호재는 자신이 범인임을 믿어 달라 다시 호소했고, 부검을 통해 피해자의 사망원인이 익사로 판명되어 결국 이호재가 범인으로 밝혀지는 반전의 결과가 나왔다.

조금이라도 미심쩍은 점이 있다면 범인으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는 신념을 가져 온 최강희는 실의에 빠졌고 다시는 보지 않을 것처럼 권상우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고 집으로 돌아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희와 권상우의 아픈 과거 모습을 보여줘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고, 극 말미 검찰청 앞에서 권상우가 최강희의 남편인 윤희석의 멱살을 쥐고 주먹을 날리려는 모습이 그려져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오늘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대선후보 토론' 26.4% 돌풍 …'추리의여왕' 1위 굳건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