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Q 영업익 7천969억…6년만에 최대치 2017.04.19 16:45
기초소재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및 정보전자소재부문 흑자전환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화학이 1분기에 사상 첫 분기 매출 6조원을 돌파, 분기 영업이익도 6년만에 최대치를 달성했다.

LG화학(대표 박진수)는 19일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4천867억원, 영업이익 7천9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1%, 전분기 대비 17.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4.1%, 전분기 대비 72.6% 올라섰다. 최대 실적을 올린 2011년 1분기 8천313억원 이래 6년만에 최대치다.



LG화학은 1분기 실적 호조 요인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정보전자소재부문의 흑자전환, 생명과학부문 및 자회사 팜한농의수익성 증가 등 사업부문별로 고른 실적개선을 이뤄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초소재부문은 매출 4조4천953억원, 영업이익 7천337억원을 나타냈다. 유가 강세에 따른 고객의 재고 확보 수요, 타이트한수급에 따른 제품 스프레드 개선, 중국 사업 호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 영업이익은 57.4%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9천994억원, 영업적자 104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 호조로 자동차전지 사업의 성장세는 지속되었으나, 소형전지 및 ESS전지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7% 증가하고 영업적자를 지속했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7천260억원, 영업이익 293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시황 개선, 대형 TV용 비중 확대,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 활동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천294억원, 영업이익 206억원을 기록했다. 이브아르(필러)와 제미글로(당뇨신약) 등 주요 전략 제품의 매출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20.5% 증가했다.

자회사 팜한농은 매출 2천539억원, 영업이익 504억원을 기록했다. 내수시장 성수기 진입,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31% 증가했다.

오는 2분기 LG화학은 기초소재부문 양호한 시황 지속 등으로 견조한 실적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은 2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1분기에 이어 기초소재부문의 양호한 시황이 지속되고 각 사업부문에서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초소재부문의 양호한 시황 및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 전지부문의 자동차 2세대 매출 안정화 및 ESS 전력망 매출 증가, 소형전지의 신시장 전환 가속화, 정보전자소재부문의 대형 TV용 비중 확대 및 원가절감활동, 생명과학부문과 자회사 팜한농의 양호한 수익 창출 등으로 실적개선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