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우리은행, 1Q 순익 6375억원…전년比 43.8% 급증2017.04.19 12:52
시장 예상 웃돈 깜짝 실적…상반기 1조원 초과 가능할 전망
[아이뉴스24 이혜경기자] 우리은행(행장 이광구)은 19일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으로 6천375억원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1년 이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실적이다.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천942억원(43.8%) 증가한 것으로,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돈 것이란 설명이다.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에 비해서도 4천821억원(310.3%)이나 확대됐다.

우리은행은 당기순이익이 급증한 요인에 대해 "적정 수준으로 자산이 증가하면서도 철저한 뒷문잠그기를 통해 대손비용이 크게 감소한 반면, 비이자이익이 대폭 늘어나고 점포와 인력의 축소를 통해 비용을 절감한 결과"라고 풀이했다.



1분기중 중국 화푸관련 대출채권매각익 1천706억원(세전)을 제외하더라도 순이자마진(NIM)이 전분기 대비 7bp 개선됐고, ELT/펀드/방카 및 외환관련 실적이 현저히 개선돼 5천억원 이상의 경상 당기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은 "이는 우리은행의 수익창출 능력이 근본적으로 개선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올해 상반기 중에 1조원 이상의 당기순이익 실현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자산건전성 측면에서도 3월말 현재 고정이하여신비율이 0.79%( SPP조선, 대선조선, STX조선 등 조선 3사 제외 기준), 명목연체율 0.45%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대출자산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결과라고 우리은행은 강조했다.

보통주자본비율은 10.7%를 달성해 오는 2019년에 적용될 예정인 바젤Ⅲ 최고 가이드라인 10.5%를 초과해 안정적인 영업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 2년간의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올해 들어 본격적인 실적 개선으로 나타나고 있고, 이광구 은행장이 민선 1기로 선임되면서 경영안정성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이러한 실적 개선 기조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민영화 원년인 올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주주친화적 배당정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은행의 개별 기준 당기순이익은 6천57억원이다.

계열사별 2017년 1분기 당기순이익을 보면, 우리카드 293억원, 우리종합금융 42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금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