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준표 "손학규, 추하게 변해간다"2017.04.19 11:21
"정치낭인 안타까워…선거 끝나면 집으로 돌아가라"
[아이뉴스24 오지영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날을 세웠다.

홍 후보는 19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손 위원장이 대구 유세에서 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고 안철수를 찍으라고 했다는 것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과거 같은 당에서 선배로 모시고 존경해오던 분이 무슨 미련이 남아 막바지에 저렇게 추하게 변해 가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여태 손 위원장이 우리 당을 배신하고 나가도 비난한 적 없고 더불어민주당을 배신하고 국민의당으로 갔을 때도 비난한 적이 없다"며 "다만 정치 낭인으로 전락해 이 당 저 당 기웃거리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이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자중해서 선거운동을 하라"며 "이번 선거가 끝나면 해남 토굴로 가서 또 정치쇼 하지 말고 광명 자택으로 가서 조용히 만년을 보내라"고 했다.

/오지영기자 comeon0114@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국회·정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