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北 사실상 문재인 지지 성명"
2017.04.18 오후 6:17
"文·安 대북정책은 나라 갖다 바치는 것"
[아이뉴스24 유지희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북한의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서 사실상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18일 오후 경남 마산역 유세에서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 대북 정책은 김정은이 정하는 것"이라며 "나라를 갖다 바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홍 후보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뽑는데 북한이 뽑는다"며 "문 후보가 당선되면 김정은을 먼저 만나러 북한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노통시절에 북한 인권법안을 유엔에서 찬성할지 반대할지 김정일한테 물어봤다"고 했다.



홍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도 비판했다. 홍 후보는 "안 후보는 사드 배치에 대해 국민의당 당론 변경도 안 했고 못 한다"며 "그 당의 주인은 박지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북 정책을 정하는 사람은 '박지원 대통령'"이라며 "그렇게 세상이 흘러가고 있다"고 했다.


홍 후보는 "국민의당의 한 사람이 '홍 찍으면 문 된다'라는 말을 퍼뜨린 것이라고 본다"며 "그곳 국민의당에 요물이 있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한 셈이다.

홍 후보는 "(안 후보는) 좌파도, 우파도 아니고 양쪽에 다리를 걸치고 앉아 적당히 대통령 하려고 한다"며 "오락가락, 왔다갔다 하는 그런 사람을 대통령시킬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렇게 남북관계가 위기에 있고 노사관계와 좌우갈등이 치열할 때 강단과 결기를 갖춘 대통령이 필요하다"며 "홍준표가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 서민들의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지희기자 hee0011@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