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kt, 사이드 라인의 힘으로 2세트 승리
2017.04.15 오후 6:17
탑과 바텀 라인에서 삼성을 압도하며 결승 진출 눈앞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kt 롤스터가 탑과 바텀, 사이드 라인에서 삼성 갤럭시를 압도하며 결승 진출을 눈앞에 뒀다.

kt는 15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플레이오프에서 삼성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승리한 kt는 이즈리얼, 바루스, 진, 케이틀린을 밴하며 '룰러' 박재혁을 집중 견제했다. '스멥' 송경호는 1세트에서 '큐베' 이성진이 사용한 케넨으로 경기에 임했다.



2세트 초반도 이전 세트와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kt는 바텀 라인전에서 앞서며 초반부터 압박을 이어갔다. 선취점도 kt가 가져갔다. kt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엘리스의 탑 갱킹으로 제이스를 잡았다.

사이드 라인을 장악한 kt는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삼성이 그레이브즈의 갱킹으로 케넨을 잡는 사이 kt는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했다. 삼성이 4인 바텀 다이브를 시도했지만 '데프트' 김혁규의 활약에 루시안과 애쉬를 교환하는 데 그쳤다.


밀리던 삼성이 제이스를 노리는 엘리스를 연이어 잡았지만 바텀 포탑을 압박하던 신드라가 죽으면서 전황을 바꾸지 못했다. 삼성의 탑 1차 포탑을 파괴한 송경호의 케넨은 이성진의 제이스를 솔로킬하며 탑 라인을 지배했다.

협곡의 전령을 사냥한 kt는 엘리스의 갱킹으로 제이스와 루시안을 잡고 삼성의 방어 라인을 무너뜨렸다. 삼성의 탑 2차와 미드 1차,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kt는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불리한 삼성이 대지의 드래곤 버프 2스택을 이용해 바론을 사냥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무리였다. 한타에서 삼성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kt는 바론과 세 번째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kt는 거침없이 들어갔다. 삼성이 뭔가 해보려 해도 격차가 너무 컸다. 마지막 한타에서 삼성 전원을 잡고 두 번째 에이스를 띄운 kt는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 30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