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kt, 강력한 '탈수기' 운영으로 1세트 승리
2017.04.15 오후 5:17
바텀 라인의 주도권을 승리로 연결하며 기선 제압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kt 롤스터가 라인전부터 상대를 말려죽이는 강력한 '탈수기' 운영으로 삼성 갤럭시를 꺾고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kt는 15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플레이오프에서 삼성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kt는 시작부터 바텀을 강하게 압박해 경기 시작 9분 만에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하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삼성은 kt의 인원공백을 이용해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초반 손해를 만회했다.



kt는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말자하의 궁극기를 이용해 케넨을 잡은 kt는 시야를 확보하던 룰루도 끊었다. 레드 근처 한타에서 승리한 kt는 삼성의 남은 1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불리한 삼성이 바텀 교전에서 케넨과 렝가를 교환하고 kt의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했지만 탑 한타에서 3명이 잡히는 바람에 전황을 바꾸지 못했다. 바론과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한 kt는 삼성의 바텀과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해 승기를 굳혔다.


삼성이 억제기를 압박하는 kt를 덮쳤지만 룰루를 제외한 전원이 잡히면서 대패했다. 미드 억제기를 파괴한 kt는 마지막 남은 룰루까지 잡고 넥서스를 파괴, 25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