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웃고 넘길 성희롱?…아이유, 유튜버 사과에도 선처無2017.04.12 11:16
성희롱 논란 일으킨 유튜버, 무성의한 태도로 사과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아이유를 성희롱한 네티즌이 사과했지만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다. 아이유 측은 여전히 '선처는 없다'는 입장이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아이유를 향해 성희롱 발언을 한 네티즌 A씨가 영상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와 상관 없이 고소장 접수는 진행될 것"이라며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를 통해 19금 방송을 진행 중인 A씨는 아이유를 향해 도가 지나친 성적인 발언들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한 지적들에는 오히려 "아이유가 나를 고소하면 오히려 영광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다 자신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지난 11일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하고 "아이유를 너무 좋아한다. 비하하거나 성적으로 그런 것 아니다. 모든 것은 나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방송을 본 사람들은 대충 웃고 넘길만 했지만 크게 의미를 둘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장난으로 한 것 자체도 문제가 되긴 하지만 나는 원래 이런 방송을 통해 성 드립을 많이 하고 장난을 많이 친다' 등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듯한 말들을 했다.

소속사는 재발 방지 차원에서 A씨에 대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처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아이유는 과거 악플러들을 고소했던 바 있다. 이들은 지난 1월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가요·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