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kt, 전장을 지배한 케넨 앞세워 2세트 승리2017.04.11 18:47
'스멥' 송경호의 맹활약…MVP의 강력한 한타력을 잠재우며 2대0 앞서나가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kt 롤스터가 '스멥' 송경호의 케넨 활약을 앞세워 MVP를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kt는 11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준플레이오프에서 MVP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패한 MVP는 '서포터 블리츠크랭크'와 '탑 사이온' 카드로 승부수를 던졌다. '맥스' 정종빈은 블리츠크랭크의 '로켓 손'으로 kt의 바텀을 위협했다.



양 팀은 주고받으며 팽팽한 상황을 이어갔다. kt가 MVP의 바텀 갱킹을 받아쳐 리 신을 잡고 선취점을 올렸지만 MVP 역시 르블랑의 '순간이동'을 이용해 바루스를 끊었다. 리 신의 미드 갱킹으로 MVP가 라이즈를 잡자 kt는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MVP는 교전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kt가 애쉬를 노리자 MVP는 블리츠크랭크의 효과적인 스킬 연계로 바루스를 끊었다. 탑 교전에서도 케넨과 그레이브즈를 잡은 MVP는 뒤처졌던 CS를 모두 따라잡았다. '이안' 안준형의 르블랑은 2킬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성장에 탄력을 받았다.

밀리던 kt는 드래곤 한타에서 승리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한 kt는 4명이 모여 블리츠크랭크를 끊고 MVP의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MVP는 레드 근처 교전에서 승리하며 kt의 기세를 꺾었다. kt의 군중제어기(CC)를 모두 버틴 MVP는 그레이브즈와 바루스, 자이라를 모두 잡고 미드 1차 포탑을 밀었다. 미드에서도 블리츠크랭크의 '로켓 손'으로 자이라를 끊은 MVP는 바다의 드래곤도 가져가며 이득을 챙겼다.

kt는 케넨이 르블랑을 솔로킬하며 전황을 다시 바꿨다. 케넨의 강력한 스플릿 푸쉬에 MVP의 움직임이 묶였다. 미드 한타에서 MVP 3명을 잡은 kt는 바론과 세 번째 화염의 드래곤도 가져가며 승기를 잡았다.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kt는 MVP의 억제기까지 밀었다. 불리한 MVP가 한타를 열었지만 3대3 교환에 그쳤다. kt는 탑 억제기와 쌍둥이 포탑 하나까지 파괴하며 글로벌 골드 차이를 8천 이상 벌렸다.

정비를 마친 kt는 마지막 남은 미드 억제기로 향했다. MVP가 필사적으로 버텼지만 성장 차이가 너무 컸다. 마지막 한타에서 승리한 kt는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