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G화학, 올해 R&D 1조 투자…글로벌 '톱5' 도약2017.04.02 12:45
미래준비 위한 에너지, 물, 바이오 및 차세대 신소재 집중 육성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화학이 올해 사상 최대 R&D 1조원 투자를 결정했다. 매년 투자규모를 10% 이상 늘려나갈 방침이다. 오는 2020년 신제품 매출 16조3천억원을 목표로 한다. 미래 준비를 위한 에너지, 물, 바이오 및 차세대 신소재를 집중 육성한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지난 3월 31일 대전 기술연구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R&D 전략을 공개했다.



박 부회장은 "LG화학은 1979년 업계최초로 대규모 중앙연구소를 설립하며 인류의 풍요로운 삶에 기여한다는 사명감으로 혁신과 도전의 역사를 써왔다"며 "사업성과와 연결되는 연구개발은 물론 미래 준비를 위한 핵심·원천 기술 개발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2025년 50조원 매출 규모의 글로벌 톱5 화학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R&D에 1조원을 투자하는 것은 국내 동종업계 기업 중 LG화학이 처음이다. 매출액 대비 4%를 상회하는 것으로 세계적인 화학회사들과 견줘도 비슷하다. 지난 2015년 기준 바스프 3.8%, 다우케미칼 3.3%, 미쓰이 2.3%로 계산된다.

1979년 LG화학 중앙연구소 설립 당시 투자 금액인 35억과 비교하면 약 290배 증가한 수치다. LG화학은 미래 시장 선도를 위해 연간 R&D 투자 금액을 매년 10%이상 늘려 2020년 1조4천억원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R&D 인력도 현재 약 5천300명에서 2020년 약 6천300명으로 1천여 명 늘어나게 된다.

인력에 맞춰 연구 시설도 대폭 확장한다. LG화학은 지난해 대전 기술연구원을 기존 6개동에서 7개동으로 늘리고, 올 하반기부터는 서울 마곡에 건립중인 융복합 R&D 단지 'LG사이언스파크'에 단계적으로 입주를 시작해 향후 약 2천500여명의 LG화학 R&D 인력이 근무하게 된다.

LG사이언스파크에는 LG화학의 미래기술연구센터, 생명과학연구소 등 연구인력이 모여 미래준비 및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연구기지로 활용된다.

LG화학은 단순히 새로운 기술을 많이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전략과 연계해 성과 창출에 직접 기여할 수 있도록 R&D생산성을 한층 강화한다.

신제품 매출을 올해 8조5천억원에서 2020년 16조3천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린다는 전략이다. 신제품은 R&D조직에서 개발해 사업화된 제품으로 시장출시 후 사업분야에 따라 3년에서 5년의 기간 동안 신제품 매출로 인정받는다.

박 부회장은 "무조건 세상에 없는 기술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데 꼭 필요한 기술을 만드는 것이 R&D가 지향해야 할 궁극적인 방향"이라며, "고객을 향한 철학과 비전이 담긴 R&D로 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혁신기술을 끊임없이 발굴해 LG화학을 R&D혁신의 메카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각 부문별 중점연구추진 분야를 선정해 사업성과에 기여하는 혁신기술 발굴에 집중하여 R&D생산성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기초소재부문에서는 고흡수성수지(SAP), 합성고무, ABS 특화제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등 기술기반 제품을 확대하고, 전지부문은 차세대 전기자동차용 2차전지, 고용량 소형전지, 고에너지/고출력 ESS전지 개발을 가속화한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편광판 및 수처리(RO)필터 신제품 및 점접착 신소재를 개발하고 재료부문은 고성능/장수명 OLED용 소재 및 차세대 전기차용 양극재 개발에 속도를 높인다.

생명과학부문은 합성신약, 백신, 바이오시밀러 등 캐쉬카우 제품 개발에 집중하고 자회사인 팜한농은 글로벌 사업 전개를 위한 작물 보호제 및 기능성 종자 우수형질 개발에 주력한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미래 준비와 사업경쟁력 강화, R&D생산성 제고를 위해 지난해 말 최고기술책임자(CTO) 조직을 신설, 기술연구원장인 유진녕 사장을 선임했다.

LG화학은 중장기 관점에서 에너지, 물, 바이오를 비롯 차세대신소재 분야 등에서 핵심·원천 기술을 집중 발굴한다.

박 부회장은 "단기간에 사업화될 제품을 위한 R&D뿐만 아니라 미래 준비를 위한 R&D에도 선도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전지, 연료전지용 소재, 자동차 경량화 및 고기능화 소재 개발에 적극 나선다. 물 분야에서는 세라믹 분리막 소재를 적용한 필터 및 차세대 수처리 기술 개발, 바이오 분야에서는 유전자기술 연구, 혁신신약 분야 진출에 주력한다.

한편, LG화학은 신속한 혁신기술 발굴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더욱 확대한다. LG화학은 성공적인 시장 조기 진입과 추가적인 기술역량 확보를 위해 ‘외부 오픈 이노베이션’을 한층 강화한다.

박 부회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잘 활용하면 사업성공 가능성과 R&D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전사적으로 협업 문화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FASHION LOOK

기업·벤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