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똑똑해진 에어컨, 겨울부터 '불티'2017.03.21 08:57
에누리닷컴 "올 1~2월 에어컨 매출 전년比 134% 증가"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국내 에어컨 시장이 연초부터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AI)으로 무장한 '똑똑한 에어컨'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가격비교사이트 에누리닷컴이 올해 1~2월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에어컨 시장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4% 증가했다.

이 추세는 3월까지 이어지고 있다. 3월 둘째주(3월6일~3월12일) 에어컨 시장의 매출은 전년동기와 비교했을 때 약 151%의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에어컨 시장의 2월 전체 매출의 8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AI를 가미한 무풍냉방, 스마트 냉방 등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똑똑한 기능을 강조한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에누리닷컴은 분석했다.

LG전자는 올해 신제품으로 자체 개발한 딥러닝 기술인 '딥씽큐(Deep ThinQ)'를 적용한 '휘센 듀얼 에어컨'을 선보였다. 공간학습 인체감지센서를 통해 에어컨이 스스로 공간을 학습해 바람을 내보내기 때문에 효율적인 냉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큰 인기를 얻은 '무풍에어컨'을 올해 벽걸이형까지 확대했다. 무풍에어컨은 적정 온도에서 무풍 운전으로 자동 전환되는 '스마트 쾌적 모드'가 적용돼 편리하다.



캐리어에어컨은 18단계 바람에 '인공지능 쾌적 맞춤바람' 시스템을 적용했다. 열쾌적도(PMV) 버튼만 누르면 실내온도와, 평균 복사온도, 기류속도, 상대습도를 바탕으로 최적의 냉난방을 구현할 수 있어 유용하다.

대유위니아의 경우 국내 최초로 바람 온도 조절이 가능한 에어컨을 선보였다. 4단계 바람 온도를 상황에 따라 조정해 최대 84%까지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에누리닷컴 관계자는 "매년 1~2월은 에어컨 신제품이 출시되는 시기로, 신제품 프로모션과 역시즌 트렌드가 맞물려 고객들의 구매가 많은 편"이라며 "여기에 올해는 인공지능 냉방 시스템이 탑재된 에어컨이 다수 출시되면서 매출 상승세가 지난해보다 더욱 높다"고 설명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IT기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