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CES 2017, 불편한 세상에 안녕을 고한다 2017.01.12 06:00
핵심 키워드 '접근성'…AI는 누구를 위한 기술일까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7에 다녀온 지 3일이 지났다. 아직까지 시차적응을 못해 머릿속이 흐릿하지만, 그 때 보고 느꼈던 것들을 조금씩 되짚어 보려고 한다.

라스베이거스도 처음이었고, 이토록 큰 전시회는 더더욱 처음이었다. 발걸음이 어디를 향하는지 모르는 채 어마어마한 크기의 전시장을 누볐다. 분명 목적지를 정해 두고 출발했는데, 중간중간 눈에 밟히는 걸 좇다 보니 계획했던 경로에서 줄곧 벗어났다.

평소 사람 많은 곳을 기피하는 터라 북적거리는 현장에 끝내 익숙해지지 못했다. 휴대폰에 저장해 둔 전시장 지도를 보며 걷다가 다른 관람객과 의도치 않은 어깨싸움을 하기 일쑤였다. 다행히 대부분의 사람들은 웃으며 "익스큐즈 미" 하고 지나쳐 갔다.



현장은 흡사 놀이공원 같았다. 초대형 롤러코스터나 수직하강하는 대형 놀이기구에 사람이 몰리는 것처럼, 화려한 대규모 전시관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을 중심으로 관람객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특히 삼성전자는 기어VR로 로봇 전쟁, 보트 경주 등 역동적인 가상현실을 맛볼 수 있는 체험존을 설치했다. 이 앞에는 수백명의 관람객이 장사진을 이뤘다.


가전업체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중앙 전시장을 3분의 2쯤 돌았을까. 조금이나마 흐름을 알 것 같았다. 인공지능(AI)이 담긴 가전들은 음성인식 기능으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냉장고들은 저마다 작은 창을 하나씩 달고 있었다. 요리법을 읽어주고 식료품을 주문해주는 용도란다. 세탁기는 뭐가 그리 빨 게 많은지 한 몸에 두 개의 통을 품고 있었다.

제조사들이 소비자 편의를 위해 가전을 끊임없이 진화시키고 있음을 새삼 느꼈다.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도 요리, 빨래, 청소, 육아 등 집안일을 모두 해결할 수 있는 날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실감했다.

그러는 한편 이런 생각이 들었다. 왜 제조사들은 AI 기술 개발에 몰두하면서 거뜬히 움직일 수 있는 소비자들을 가만히 두려고 할까? 지금도 충분히 편리한 세상인데, 굳이 그 정도의 편의성을 추구할 필요가 있을까?



그 때 기자의 눈 앞을 지나친 건 전동휠체어를 타고 온 지체장애인 관람객이었다. 그는 누구의 도움도 없이 전시장을 돌아다니며 부스 관계자들에게 말을 걸고 있었다. 부끄러움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내가 잠시 필요성을 의심했던 기술은 나보다 불편한 세상을 살아온 사람들을 위해 꼭 필요한 것들이었다.

주위를 둘러보니 휠체어를 타거나 지팡이를 짚은 관람객들이 하나둘씩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그제야 생각이 났다. CES 주관사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가 발표한 이번 CES의 키워드 중 하나는 '접근성(accessibility)'이었다.

그동안 접근성이라는 단어는 추상적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 그 속뜻 중 하나를 조금은 알 것 같다. 장애인이나 노인처럼 신체가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이 비장애인과 같은 눈높이로 세상을 볼 수 있게 해 주는 것. CES는 다양한 업체들의 기술 경연장이기도 했지만, 누군가에게는 더 자유로운 세상을 향하는 다리가 되기도 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