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신년 편성 개편…'아는 형님' 土8시50분에 본다
2017.01.11 오후 5:17
금토드라마존, 밤 11시로 이동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JTBC가 새해를 맞아 간판 프로그램들의 편성을 개편한다.

11일 JTBC는 신년을 마자 편성 개편 사항을 알렸다.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되던 JTBC 주말 '뉴스룸'은 오후 8시에 전진 배치된다. 이를 통해 '뉴스룸'은 주중과 주말 방송시간을 통일하고, 주말에도 보도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월3일부터 편성이 바뀐다.

금토드라마도 기존 오후 8시 30분대에서 오후 11시로 이동한다. 현재 방송 중인 '솔로몬의 위증'이 종영한 후, 차기작 '힘쎈여자 도봉순'부터 매주 금·토 오후 11시에 배치된다. 2월 24일에 첫방송된다.

드라마와 뉴스의 시간대 이동으로 주말 예능프로그램 편성시간대 역시 크게 바뀌게 됐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던 '아는형님'은 주말 '뉴스룸' 개편 시기에 맞춰 오는 2월4일부터 오후 8시 50분으로 시간대를 옮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되던 '뭉쳐야 뜬다'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으로 이동한다. '힙합의 민족2' 종영 후 오는 24일부터 이 시간대로 들어가 안방극장을 즐겁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오는 2월3일 오후 9시에는 신규 예능프로그램 '내집이 나타났다'가 첫방송된다. 초대형 신축 프로젝트를 표방하는 '내집이 나타났다'는 인테리어 수준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집 자체를 지어주는 신개념 ‘집방’이다. 이경규, 채정안이 MC를 맡았다.


이번 편성 개편에 대해 이수영 JTBC 전략편성실장은 "새로운 편성전략의 핵심은 주말 프라임 타임의 강화다. 킬러콘텐트를 전면 배치해 채널 경쟁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메인뉴스 '뉴스룸'의 방송시간대를 주중에 이어 주말까지 동일한 라인으로 통일하며 시청자들의 접근성을 높였다'며 "주말 '뉴스룸' 이후 이어지는 예능 프로그램 역시 동시간대 타사 프로그램과의 맞대결에서 절대 밀리지 않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힘쎈여자 도봉순'도 주말 11시대를 'JTBC 드라마 존'으로 확고히 인식하게 만들어 줄 화제작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작품 경쟁력 측면에서도 JTBC 드라마의 역량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굳게 믿는다"고 설명했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