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승' 함덕주 "공격적인 투구가 주효했다"
2017.08.12 오후 9:17
"팀 승리 보탬 돼 기뻐"…"양의지 볼배합이 좋았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두산 베어스 좌완투수 함덕주가 완벽한 투구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함덕주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했다. 함덕주의 활약 속에 두산은 NC를 3-0으로 제압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초 1사 후 박민우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으면서 1사 2루의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나성범과 스크럭스를 연달아 범타 처리하면서 실점 없이 1회를 마쳤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함덕주는 2회초에도 1사 2.3루의 위기에 놓였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김태군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이종욱을 내야 땅볼로 잡아내면서 점수를 허락하지 않았다.

초반 위기를 넘긴 함덕주는 호투를 이어갔다. 3회부터 6회까지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두산이 3-0으로 앞선 7회초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상태에서 팀 동료 김명신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이날 등판을 마쳤다. 투구수는 83개로 여유가 있었지만 왼손 중지에 물집이 잡히면서 예상보다 빠르게 투수교체가 이뤄졌다.


함덕주는 이날 경기 후 "중요한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에 보탬이 된 것 같아 기쁘다"며 "공격적으로 빠른 승부를 펼친 게 주효한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양)의지 형이 좋은 공과 안 좋은 공을 빠르게 파악해 효과적인 볼배합을 해준 덕분에 좋은 투구를 펼칠 수 있었다"고 동료를 향한 고마움을 나타냈다.

함덕주는 또 손가락 물집으로 인한 교체에 대해서는 "물집으로 7회에 마운드에 오르지 못해 아쉽기는 했다"면서도 "안 좋은 상황에서 계속 던지는 것보다 빠르게 내려가는 게 더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경기 후 "함덕주가 자신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7승' 함덕주 "공격적인 투구가 주효했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