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 부족 NC, 스스로 자초한 패배
2017.08.12 오후 9:17
경기 초반 득점 찬스 무산…9회 마지막 공격 주루사까지 겹쳐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NC 다이노스가 공수 모두에서 집중력 부족을 노출하며 2연패에 빠졌다.

NC는 12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NC는 경기 시작과 함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1회초 1사 후 박민우가 두산 선발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며 1사 2루의 선취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나성범이 삼진으로 물러난 뒤 스크럭스마저 범타에 그치면서 점수를 얻지 못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NC 타선은 2회초에도 결정적인 기회를 날렸다. NC는 2회초 선두타자 박석민과 권희동의 연속 안타와 손시헌의 희생 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적시타는 터지지 않았다. 김태군이 삼진으로 힘 없이 돌아섰고 이종욱이 내야 땅볼로 아웃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야수들은 수비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0-1로 뒤진 6회말 무사 1루에서 박건우의 라인 드라이브성 타구를 1루수 스크럭스가 포구에 실패하면서 무사 1·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김재환의 타석 때 NC 선발투수 에릭 해커의 떨어지는 변화구를 NC 포수 김태군이 제대로 블로킹하지 못 하면서 무사 만루의 위기에 놓였다. 결국 6회말 2실점 하면서 두산에 0-3으로 끌려갔다.

NC는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도 추격의 흐름을 스스로 끊어버렸다. 0-3으로 뒤진 9회초 선두타자 모창민이 우익수 옆 2루타를 치고 나갔지만 박석민의 내야 땅볼 때 무리하게 3루로 진루하는 과정에서 아웃됐다.

NC는 곧바로 권희동의 좌익수 옆 2루타가 터지면서 1사 2·3루를 만들었기에 모창민의 주루사는 더 뼈아프게 다가왔다. 이후 후속타가 터지면서 결국 완봉패의 굴욕을 당하게 됐다.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집중력 부족 NC, 스스로 자초한 패배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