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덕주 7승' 두산, 2위 NC 꺾고 0.5게임차 추격
2017.08.12 오후 9:17
[두산 3-0 NC] 함덕주 6이닝 무실점 쾌투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두산 베어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2위 탈환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두산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경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경기 초반은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두산 선발투수 함덕주와 NC 선발투수 에릭 해커는 3회까지 호투를 이어가며 0-0의 팽팽한 흐름이 계속됐다.



선취점은 두산에서 나왔다, 두산은 4회말 2사 3루에서 양의지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1-0으로 먼저 앞서나갔다.

두산은 6회말 추가점을 뽑아냈다. 6회말 무사 만루에서 닉 에반스가 중전 안타를 쳐내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양의지의 병살타로 흐름이 한 차례 끊겼지만 이후 2사 1·2루에서 정진호가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며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3점의 리드를 안은 두산은 9회초 NC의 마지막 저항을 모두 뿌리치면서 3-0의 승리를 지켜냈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2위 NC와의 게임차를 0.5게임으로 좁혔다.

두산은 선발투수 함덕주가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면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NC는 타선 침묵 속에 완봉패를 당하면서 2위 수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