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번즈, LG 허프 상대 두 경기 연속 홈런
2017.05.19 오후 8:17
3회 두 번째 타석서 소속팀 역전 이끌어낸 3점포 LG도 양석환 홈런으로 응수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1번이던 9번이던 타순은 크게 상관 없을 걸요."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외국인타자 앤디 번즈의 타순에 대해 이렇게 언급헸다.

조 감독은 "타격감이 뚝 떨어졌을 때는 어느 타순에 두더라도 잘 못하더라"며 "번즈도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번즈는 이날 6번 까지 타순이 올라갔다.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사직구장에서 치른 kt 위즈와 주중 3연전 동안 번즈는 바닥을 치던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그는 kt와 3경기를 치르는 동안 매일 안타를 쳤다. 이 기간 동안 타율 5할3푼8리(13타수 7안타) 6타점을 기록했다. 7안타 중 2루타가 3개·홈런 1개를 치는 등 장타력이 돋보였다.

번즈의 좋은 타격감은 19일 LG를 상대로도 이어졌다. 2루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번즈는 1-2로 끌려가고 있던 4회초 1사 1, 2루 상황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짜릿한 손맛을 느꼈다.


그는 LG 선발투수 데이비드 허프가 던진 초구 체인지업(130㎞)에 배트를 돌렸다.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시즌 5호)이 됐다. 번즈의 한 방으로 롯데는 단숨에 4-2로 경기를 뒤집었다.

상승세를 탄 롯데는 이어 타석에 나온 이우민과 김사훈이 각각 2루타와 안타를 쳐 힌 점을 더 냈다. 0-2로 끌려가면서 시작한 4회초가 빅이닝이 됐다. 5점을 한꺼번에 몰아 올렸다.

번즈는 kt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대포를 가동했다. 그는 전날(18일) kt전에서 8회말 투런포를 쳤다.

한편 LG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2-5로 끌려가고 있던 4회말 채은성이 롯데 선발투수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로 2점 홈런(시즌 2호)을 쏘아 올려 점수 차를 좁혔다. 그는 레일리가 던진 4구째 체인지업(139㎞)을 받아 쳐 담장을 넘겼다. 5회 현재 롯데가 5-4로 LG에게 앞서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조이HD]정은지, 테러협박에도 '프로페셔널한 미소'
고준희, 단추 3개 풀고 '아슬아슬한 착석'
진구-정은지, '언터처블 주연 커플!'

뉴스 많이 본 뉴스

  1. [조이HD]정은지, 테러협박에도 '프로페셔널한 미소'
  2. 고준희, 단추 3개 풀고 '아슬아슬한 착석'
  3. 진구-정은지, '언터처블 주연 커플!'
  4. [조이HD]'언터처블' 정은지-고준희, '너무 다른 매력'
  5. '언터처블' 진구, '웃음을 참아야 한다'
  1. '언터처블' 진구-김성균, 애정어린 멱살잡이?
  2. '부부연기' 김성균-고준희, '세상 건조한 하트'
  3. [조이HD]'언터처블' 고준희, '코트 속 하의는 어디로?'
  4. [조이HD]'단발여신' 고준희, '이번엔 숏컷 히트?'
  5. '또 테러협박' 에이핑크 정은지, '굳은 표정'
국내야구
MLB
일본 야구
국내축구
해외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