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징계 복귀 이관희 "농구 팬들에게 죄송, 무조건 내 잘못"2017.04.28 23:10
챔프 2차전 이정현 밀쳐 퇴장, 1경기 출전 정지 후 4차전 '신스틸러' 활약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2016~2017 프로농구 챔피언결정(7전 4선승제) 4차전의 관심은 이관희(서울 삼성)의 복귀였다. 2차전에서 이정현(안양 KGC인삼공사)에 밀려 넘어진 뒤 화가 난 이관희가 일어나서 곧바로 이정현을 팔꿈치로 밀어 넘어트렸다. 이관희는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28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4차전, 이관희는 1쿼터 중반 투입됐다. 자연스럽게 이정현과 마주하게 됐고 모든 시선이 집중됐다. 이관희가 볼을 잡으면 KGC 팬들의 야유가 나왔고 이정현이 드리블을 하면 삼성 팬들의 야유가 체육관을 흔들었다.

그래도 이관희는 분위기메이커였다. 그의 기록은 17분56초 출전에 5득점 4리바운드 1가로채기였다. 이정현에게만 3개의 파울을 했지만, 결정적인 상황에서 리바운드를 착실하게 잡아주는 등 승부에 보이지 않는 역할을 했고 삼성도 82-78로 승리하며 2승 2패로 승부를 일단 6차전까지 몰고 가는 데 성공했다.



이관희는 "3차전을 밖에서 봤는데 KGC가 더 간절하지 않았나 싶더라. 4차전은 달랐다. 개인적으로 플레이하면서 말을 잘 하지 않는데 동료들에게 한마디씩 나눴다. 그런 것들로 인해 우리가 더 간절하게 승리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KGC가 몸을 풀면서 삼성 선수들과는 이야기하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는 이관희는 "우리도 한 발 더 뛰자고 선수들에게 했다"며 투지를 앞세운 것이 효과를 봤다고 진단했다.

이관희의 역할은 마당쇠였다. 그는 "리바운드를 하나라도 한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허리 부상도 있었는데 아픈 것을 신경 쓰지 않았다. 리바운드 하나라도 하려고 했던 마음이 도움되지 않았나 싶다"며 희생했음을 강조했다.

이정현과 다시 마주친 것은 신경 쓰지 않았다는 이관희는 "그 사람(이정현)이 KGC에서 가장 많은 공격을 하지만 무리한 슛도 많이 쏜다. 최대한 무리한 슛을 하도록 했다 답했다.

2차전 충돌 장면을 되짚은 이관희는 "농구 팬들에게 죄송하다. 무조건 내가 잘못을 했다. 그렇지만, 그 사건에 있어서 그 선수가 먼저 제 목을 가격했다. 순간 넘어지면서 그 선수를 봤는데 파울이 아닌 것처럼 손을 들고 있어서 화가 났다. 심판 콜이 불리기 전 나를 밀치고 나서 (파울을) 유도했다는 동작을 취했다. 그래서 순간 많이 화가 났고 실수를 했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고의는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삼성 선수들이 착하다는 이관희는 "거친 수비 등 마당쇠 역할을 해야 할 선수가 나밖에 없었다.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우리팀 선수들이 뭉칠 계기가 아니었나 싶다"고 답했다.

이정현과 연세대 1년 선, 후배 사이인 이관희는 "굳이 친한 선수가 아니다"며 선을 그은 뒤 30일 안양에서 치르는 5차전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며 대수롭지 않게 나서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4쿼터 시작과 함께 연속 3점슛 2개를 넣으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한 문태영은 "이겨서 기분이 좋다. 3차전 패하고 분위기가 좋지 않았는데 모두 집중해서 경기했다. 고맙다"고 승리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체력 저하에 대해서는 "믿기지 않겠지만, 전혀 힘들지 않다. (시즌 시작 전) 목표가 이 자리(챔프전)에 서 있는 것이다. 지금은 힘들 시간이 없다"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잠실=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농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