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결승포' 김동엽 "내가 해결하고 싶었다"2017.05.18 22:29
4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 맹타…"타격감 다시 좋아지고 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SK 와이번스 외야수 김동엽이 짜릿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면서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김동엽은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5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장해 4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4-1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경기에서 팀의 모든 득점은 김동엽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3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동엽은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으로부터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선취점을 뽑아냈다.



김동엽은 팀이 1-1 동점을 허용한 후 7회말 공격에서도 리드를 직접 다시 되찾아왔다. 2사 1·2루에서 삼성 투수 김승현을 상대한 김동엽은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작렬시키면서 스코어를 4-1로 만들었다.

김동엽의 활약 속에 SK는 삼성을 꺾고 2연패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김동엽은 경기 후 "전날 8회 1사 1·2루에서 볼넷을 얻어서 출루했었다. 그래서 오늘은 내가 쳐서 주자들을 불러들이고 싶었다"며 "타석에서 밸런스가 잘 맞아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김동엽은 이어 "시즌 초반 좋았던 타격감이 생각보다 빨리 떨어져 당황했다"며 "이제 다시 좋아지고 있다. 나의 것을 하나라도 더 만드는 시즌을 보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2연패로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김동엽이 정말 필요한 순간에 켈리의 1승을 챙겨주는 홈런을 쳐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국내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