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동상이몽2' 우효광 "아기 빨리 낳고파, 2~3명 계획"2017.07.18 00:21
추자현-우효광, 결혼계약서 작성…묘한 신경전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동상이몽2' 우효광이 빨리 아기를 낳고 싶다며 자녀 계획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과 우효광의 신혼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추자현은 MC들이 방송이 나가고 질투어린 시선을 받지 않는지 궁금해 하자 "신혼이라 예쁘게 봐주신 것 같다. 사실 알고 보면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저희가 오래 연애하고 혼인신고를 하며 도장을 찍은 거밖에 없는데. 그 전에 사랑스러웠던 행동이 요즘 짜증날 때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자현과 우효광은 아침부터 침대 위 뜨거운 스킨십을 하고, 부엌에서 백허그를 하는 등 달달한 모습을 보였고 패널들은 "이게 신혼 생활의 로망 아니냐"고 눈을 떼지 못했다.


아침 식사를 끝낸 두 사람은 '결혼계약서'를 썼다. 우효광은 원하는 것을 써라는 추자현의 말에 "빨리 아기 낳아야지. 아기 빨리 낳고 싶다. 2,3명 낳고 싶다"고 자녀 계획을 밝혔다. 추자현은 "가끔 내 나이를 잊어버리는 것 같다. 그래서 철딱서니가 없다"면서도 부끄러워했다.

달콤함도 잠시, 결혼계약서 조항을 쓰며 묘한 신경전이 흘렀다. 추자현이 '갑'이었고 우효광은 '을'이었다. 우효광은 용돈 인상을 요구했고 이에 추자현의 언성이 높아졌다. 추자현은 "내가 결혼을 왜 했니. 남편한테 짜증을 낼 수도 있는 거지"라고 했고, 우효광은 "남편한테 좀 다정하게 대해"라고 부탁했다. 우효광은 결국 추자현의 요구를 모두 받아들였고 패널들은 "착한 사람이다"라고 감탄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TV·방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