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대위 해단식 "협력적 당·청 관계 강화"2017.05.10 18:07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혼연일체로 협력할 것"
[아이뉴스24 김나리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갖고 집권 여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완연한 축제 분위기 속에서 당 지도부는 혼연일체로 협력하는 당·청 관계를 만들 것을 거듭 다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0일 해단식이 열린 여의도 당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더불어민주당 정부라고 표현해주신 만큼 우리 당은 국민과 국정 운영에 무한한 공동책임을 천명하겠다"며 "집권여당으로서 민주당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해단식이 아닌 결심식으로 신고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대선) 승리를 이뤄낸 것은 당과 후보가 혼연일체가 돼 움직였고 국민의 뜻을 한마음, 온몸으로 받들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성공적인 국정운영에도 하나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당·청 관계는 건강한 협력적 동반자 관계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며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하는데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도 "대통령 선거를 여러 번 치러봤지만 오늘처럼 감격스럽기는 처음"이라며 "당·청 간에 발을 잘 맞춰 좋은 정부, 좋은 정책을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총괄선대위본부장은 "야당 역사상 모든 분들이 하나가 돼 뛴 것은 처음"이라며 "모두가 칭찬하고 있다.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단합해서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나리기자 lily@i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2017 대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