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대선 패배 후폭풍에 '흔들' 2017.05.10 17:35
박지원, 대표직 사퇴 및 지도부 총사퇴 제안…비대위 구성 유력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국민의당이 오는 11일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박지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총사퇴 문제와 새 지도부 선출 방안을 논의한다.

양순필 대변인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선대위 해단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박 대표는 해단식에서 "이번 선거의 모든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며 "100가지 패인을 이야기하지만 모든 책임을 제가 다 지겠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박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총사퇴 문제가 우선 다뤄질 전망이다. 박 대표는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히며 지도부에도 동반 사퇴를 권유했다. 아직 별다른 입장 표명은 없지만 총사퇴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새 지도부 선출 방안과 관련해서는 전당대회에서 2위로 최고위원에 선출된 문병호 최고위원이 대표직을 승계하는 안,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는 안,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 안 등을 검토 중이다.


다만 지도부가 총사퇴할 경우 문 최고위원이 대표직을 승계하는 게 불가능하다.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을 경우 당헌·당규 상 2달 이내에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해야 하는데 시간이 촉박하다는 게 문제다.

유력한 안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다. 박 대표도 다음 주 원내대표 경선에서 선출될 새 원내대표에게 비상대책위원회 인선 권한을 맡기겠다고 밝힌 만큼 비상대책위원회를 일단 꾸리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지는 분위기다.

양 대변인은 "비대위원장은 외부 인사 영입보다는 의원총회에서 선출돼 정통성이 있는 원내대표가 맡는 게 바람직하다는 다수의 의견이 있다"고 전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