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劉 보수로 보지 않는다. 단일화 의미 없어"2017.04.21 14:13
安과의 단일화도 거부 "정치 도의에 안 맞아"
[아이뉴스24 유지희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자신을 유일한 보수 우파 후보라고 자처하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와의 연대에 선을 그었다. 보수층 집결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홍 후보는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토론회에서 "유승민 후보를 보수우파로 보지 않는다"며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고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유 후보와의) 단일화는 의미 없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보수 후보 단일화 이야기는 언론의 상징적인 이야기에 불과하다"며 "보수 정권에서는 옛날부터 언제나 단독으로 정권을 잡았다"고 했다.



홍 후보는 "이번에 탄핵으로 보수가 약자가 돼 단일화가 제기됐다"며 "그러나 보수 진영, 특히 보수 우파 진영에 있는 분들은 결국 투표장에 가서 가능성 있는 후보에게 집중 투표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도 부정했다. 홍 후보는 "(안 후보와의 연대는) 전혀 (가능성) 없다"며 "정권을 맡기 위해서 이념과 정체성이 맞지 않은데 같이 한다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낮은 지지율에 대해 "선거, 특히 대한민국의 대선은 절대 이대로 흘러가지 않는다"며 "출렁일 때 그 파도를 누가 타느냐에 마지막 승부처가 있다"고 했다.

홍 후보는 "지금 한국의 보수 우파들이 일시적으로 안 후보에게 가 있지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뒤에서 모든 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국민이 알게 되면 안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안보 문제에 있어서 안 후보는 오락가락한다"며 "지도자의 가장 중요한 것은 뚜렷한 소신, 강단과 결기이기 때문에 안 후보는 보수 진영에 어필하기에 어렵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홍 후보는 '홍찍문(홍 찍으면 문이 대통령된다')도 부정했다. 그는 "영남 지방을 중심으로 판이하게 양상이 바뀌고 있다"며 "(보수표가) 자꾸 돌아오고 있는 중에 홍 찍으면 문재인 된다는 구도는 국민들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대선 후 당권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에는 "당권 노리고 선거 치를 만큼 그런 바보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당권을 한 번 잡아봤고, 나이가 있다"며 "더 이상 추하게 당권에 매달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유지희기자 hee0011@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2015 640_120

2017 대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