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1천100만 넘었다. 사상 최고 26.06% 2017.05.05 19:23
최고 투표율은 세종시 34.48%, 최저는 대구시 22.28%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19대 대선 사전투표에 1천100만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해 투표율이 역대 최고인 26.06%로 집계됐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투표율 25%가 넘으면 프리허그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부터 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된 사전투표는 총 선거인단 4천247만9천710명 중 1천107만2천310명이 참여해 26.0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총선의 사전 투표율이 12.2%, 2014년 지방선거 때 11.5%였던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사상 최대의 투표율이다.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34.48%를 기록했고,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곳은 대구광역시로 22.28%였다.

대체적으로 호남 지역이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세종시 다음으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지역은 전라남도로 34.04%였고, 이후는 광주광역시 33.67%, 전라북도 31.64%로 호남 지역이 모두 30%를 넘는 투표율을 기록했다.


다음은 대전광역시 27.52%, 경상북도 27.25%, 경상남도 26.83%, 울산광역시 26.69%, 서울특별시 26.09%, 충청북도 25.45%, 강원도 25.35%, 경기도 24.92%, 인천광역시 24.38%, 충청남도 24.18%, 부산광역시 23.19%, 제주특별지시도 22.43% 순이었다.

국민의 4분의 1인 25% 이상이 사전 투표에 참여하면서 19대 대선의 투표율은 지난 18대 대선보다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민주통합 후보가 맞붙었던 2012년 18대 대선은 75.8%의 투표율을 보였다.

여기에 사전투표에서는 호남 지역의 투표율이 높게 나타나 높은 선거에 대한 관심을 입증한 반면, 상대적으로 영남 지역은 낮은 투표율을 기록해 실제 선거에서도 이같은 결과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