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규제 완화, 필요한 규제 구분해야"
2017.07.27 오후 10:17
첫 기업인 간담회에서 일자리 창출·대중소기업 상생 등 논의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첫 번째 간담회에서 일자리 창출과 대중소기업 상생 등에 대한 허심탄회한 논의가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은 27일 호프 미팅에 이어 약 2시간 37분여 동안 비정규직 문제, 일자리 창출, 규제 완화, 서비스산업 육성 지원 등에 대해 다양하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이 요청한 규제 완화와 관련해 "규제완화는 나도 공약한 것이 있다"면서 "그렇다 하더라도 꼭 필요한 규제 부분도 잘 구분해야 한다. 기업인들이 건의한 규제 완화나 현실들에 대해 공감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기업인들과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논의를 하기도 했다. 비정규직이라는 개념 자체를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에 대해 대통령과 기업인들이 의견을 나눴다.

기업인들이 자신의 애로 사항 관련 건의를 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일자리 창출과 서비스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골목 상권과 상생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세계는 경력 단절 여성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손경식 CJ회장도 일자리 창출과 서비스 산업의 중요성을 말하며 정부에서 서비스 산업을 육성해달라고 제안했다.

구본준 LG 부회장은 "참여정부 당시 노무현 대통령께서 파주공장에 대한 과감한 지원으로 큰 도움이 됐고 이는 결국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 해외진출 시 중소장비업체와 공동 진출해 상생 협력에 힘쓰겠다"고 했다.

또 구 부회장은 LG 디스플레이에서 1천억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했고, 이 중 50%는 2·3차 협력업체를 직접 지원하겠다고 소개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사드의 영향으로 중국 매출이 줄면서 협력업체들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협력업체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4차산업혁명 관련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수소연료차 개발을 위한 국내외 스타트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규제 완화를 건의했다.

박정원 두산 회장은 "만약 신고리 5·6호기를 중단하는 것으로 결정되면 주기기를 공급하는 두산중공업의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질 것이 우려되지만 해외에서의 사업계획을 많이 가질 수 있도록 해외 진출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금춘수 한화 부회장은 상시업무 종사자 85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즉석에서 밝혔다. 또 금 부회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입지 규제를 완화해줄 것과 신재생 공급 의무화 비율의 상향조정을 건의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소재에너지 분야 바탕으로 융합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2차 전지·응급재 등 산업을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에 도약할 것"이라고 했다.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중소기업과의 협력관계를 30년 이상 유지하면서 서로 성장해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인들이 서비스산업발전법이나 규제프리존법에 대한 요청을 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금 제출돼 있는 법 처럼은 아니겠지만 정기국회를 통해 대체하는 안들이 논의되지 않겠나"라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약 20여분 간의 호프 미팅이 끝난 뒤 대통령과 기업인들은 상춘재 안에 들어와 맥주를 마시며 대화를 했고, 간담회가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 식사가 나왔다. 식사는 방랑식객으로 유명한 임지호 셰프가 조리했으며 미역과 조개, 낙지를 이용한 비빔밥이 제공됐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