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준표 "국정파탄 세력과 결별해야", 친박 폐족화되나2017.06.18 14:05
"한국 보수가 이렇게 궤멸된 적 없다. 장본인 설치는건 후안무치"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친박 핵심이 출마하지 않아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를 중심으로 선거전이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주류 세력인 친박계가 개혁의 대상으로 지목됐다.

홍준표 전 지사는 18일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친박계 핵심의 당 쇄신을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전직 대통령을 일반 잡범들과 똑같은 방식으로 하고 있는데 저 재판은 오래 간다. 재판이 오래가면 이 당은 부패세력, 적폐세력, 박근혜 잔재당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며 "국정파탄 세력과 결별하지 않고는 이 당이 살아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해방 이후 한국의 보수세력들이 이렇게 철저히 궤멸돼 본적이 없다"며 "그런데 궤멸시킨 장본인들이 남아서 설치는 것은 후안무치한 것이다. 그래서 당을 정상화시키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제는 썩은 뿌리를 다 드러내서 가치를 쳐야 한다"며 "당이 국정파탄 세력들과 결별하는 정당이 돼야 살아남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이 당이 몇 년간 친박 정당 아니었나. 그런데 내가 이야기한 국정파탄 세력은 그중 극히 일부분"이라며 "국정파탄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이제는 국민 앞에 나오면 안된다. 당을 위해서 들어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나선 후보들은 홍준표 전 지사 외에도 신상진·원유철 의원이 있다. 친박 직계라고 볼 수 없는 인사다.

최고위원 후보는 이재망 전 대구 동구청장, 박맹우·김태흠 의원, 류여해 서초갑 당협위원장, 이성헌 전 의원, 이철우 의원, 김정희 한국무궁화회 총재, 윤종필 의원으로 이 중 친박 핵심은 박맹우·김태흠 의원과 이성헌 전 의원으로 볼 수 있다.

탄핵 국면과 이후 대선에서도 살아남아 한국당의 다수를 점한 친박세력이 7월초에 있을 한국당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폐족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정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