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용호 "文 대통령, 강경화 임명보다 사과가 먼저"2017.06.18 13:38
"인사 시스템 전면 재검토해야. 김상곤·조대엽도 부적절"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입장을 보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5대 비리 인사배제 원칙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 그리고 흠결투성의 후보자를 지명한 것에 대해서 국민에게 먼저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차제에 인사시스템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는 장관급 17명 가운데 15명이 코드인사, 보은인사"라며 "조국 민정수석 그리고 조현옥 인사수석은 현 정부에 초기 인사를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것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 국회 운영위에서 책임을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청와대는 최근 청문회가 참고용이라고 했지만 여론이 참고용"이라며 "국정운영을 해나가는데 있어서 여론을 외면할 수 없지만 수시로 변하는 여론에 의한 결정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의장은 강경화 후보자 강행과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심의를 연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모든 사안은 분리 대응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며 "장관후보자의 문제도 마치 강경화 후보를 임명강행하면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와 연계된 것처럼 해석이 되고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인사청문회 문제는 추경이나 정부조직법의 문제와 연계되지 않을 것이고, 다른 후보자의 청문과 별도로 대응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낙마한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 외 다른 후보자를 정조준했다. 그는 "김상곤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경우 평생 쓴 논문이 고작 세편인데, 석박사 논문은 표절을 했고, 학술지 논문은 중복게재를 했다"며 "김 후보자는 더 이상 교육부장관으로서의 자격도, 교육을 논할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음주운전에 거짓해명이 더해졌다. 공동 창업한 회사에 임금을 상습 체불한 바 있다"라며 "노동전문가라고 했지만 노동 연구실적이 사실상 전무하다. 고용노동부 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고 규정했다.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도 피해가지 못했다. 그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방산업체에서 자문료로 매월 800만원씩 수령했다. 장녀가 국방부 산하 연구소에 취업했는데 취업과정에서도 석연치 않은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정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