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국민의당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해야" 2017.08.13 12:36
"호남과 비호남, 진보와 보수의 양날개 정당 만들 것"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국민의당 당권경쟁에 나선 천정배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당의 비전과 방향에 대해 밝혔다.

천 전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당을 처음부터 새롭게 만든다는 각오로 '재창당'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이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고 선도정당, 분권정당으로 확고하게 자리잡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국민 신뢰를 되찾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지적했다.

천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죽느냐 사느냐 하는 위기를 맞은 이유는 패배, 조작, 불통으로 국민의 신뢰를 상실했기 때문으로 이 세 가지만큼은 반드시 없애겠다"며 "대신 책임, 소통, 헌신으로 채우겠다. 이것이 국민의당이 사는 유일한 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당화의 폐해로 인해 수많은 당원들의 역량이 사장되었고, 이것이 대선 패배의 한 원인이기도 하다"며 "적재적소, 탕탕평평, 신상필벌의 3대 인사 기준을 분명히 세워 모든 당원이 재창당과 승리의 주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호남과 비호남, 진보와 보수의 양날개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호남-비호남, 진보-보수가 서로 다른 한쪽을 배제하지 않고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하겠다"며 "당내 모든 세력의 협치와 통합을 이루겠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의당은 정치·검찰·재벌·민생 등 사회 각 분야의 개혁을 요구하는 촛불혁명의 정신에 응답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개혁을 확실하게 추진할 때는 협력하고, 좌충우돌하거나 머뭇거릴 경우 매섭게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당체제의 국회와 국정을 주도하는 선도정당이 되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개혁적 정체성을 분명하게 확립하고, 유능한 정책정당을 만들겠다. 이렇게 해서 개혁 의제를 선도적으로 제기하고 주도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다당제의 시대를 활짝 열겠다"며 "지방선거 승리에 당 대표 천정배의 모든 것을 걸겠다.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모든 인적 자산과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경쟁력 있는 당의 자산들이 전략 승부처의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요청하고 설득 드리겠다"며 "당대표가 되자마자 전국을 다니며 당 안팎의 인재들을 발굴·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