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당·바른정당 상임위 보이콧, 국민의당은 달라2017.06.19 15:59
강경화 임명 강행 후폭풍, 당별 대응 수위는 제각각
[아이뉴스24 정지연기자] 자유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야3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면서도 대응 방안에 있어서는 각 당별로 온도차를 드러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9일 예정된 5개 상임위 일정에 불참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으나 국민의당은 "전면 보이콧은 선택지에 없다"며 선을 그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부적격자를 임명 강행한 데 대해 항의의 표시로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상임위 활동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다만 운영위는 소집돼야 한다고 의견 일치를 봤다"며 "내일 운영위를 소집해 반드시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인사시스템을 검증, 확인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묻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20일 운영위를 소집할 예정이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청문회는 참고만 할 뿐'이라는 의회민주주의를 경시하는 발언에 대해 오늘 일정은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다"며 "상황이 이 지경인데 청와대의 누구 하나 사과 발언이나 책임지려는 사람이 없어 아쉽다"고 밝혔다.

다만 오 대변인은 "의장과 여당에 저희 뜻을 전달한 뒤, 대응을 보고 추후에 다시 판단할 예정"이라며 청문회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여지를 남겼다.

최명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자신의 인사원칙을 위배하고 야당이 지적한 데 대해 아무런 설명 없이 임명을 강행한 점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서는 국민의당은 국회 의사일정에 적극 참여하기 어렵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도 최 대변인은 "당 차원에서 상임위 일정을 전면 거부하는 것은 선택지에 없다"며 "야당이 가장 강력하게 여당을 견제할 수 있는 장이 청문회 절차다.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일정 자체에 응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비판이 있어서 전면적 보이콧은 선택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한편,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은 새 정부가 일하길 바란다. 야당은 더 이상 이번 인사를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지 말라"며 "'싸우는 국회'가 아닌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릴 것을 정중히 야당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지연기자 berealjy@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국회·정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