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의장·4당 원내대표 회동 무성과2017.06.19 12:19
野3당 운영위 소집 요구에 與 반대…7월 국회도 이견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문재인 정부 인사 논란으로 정국이 경색된 19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의 정례회동이 열렸지만 뾰족한 해법을 도출하지는 못했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우선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상대로 5대 비리 연루자 공직 배제 원칙 위배 등 인사 논란을 따져 묻자고 주장했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부정적이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어쨌든 우리는 운영위를 소집할 것"이라며 "원내수석부대표 논의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반대하지 않았다"며 "운영위가 열리면 조 수석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운영위를 거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금 국회를 정상화하려면 여당 대표가 운영위원장을 해야 한다"며 "운영위가 국정 발목잡기 용으로 쓰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회동 의제로 오른 7월 임시국회 소집에 대해서도 이견을 보였다. 야당의 소집 제안에 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정부조직개편 협상을 최대한 진전시키고 불가피할 경우 7월 임시국회 소집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여러 현안이 있어 7월 임시국회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며 "7월 임시국회가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월 임시국회에서 추경·정부조직법 처리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경우 7월 임시국회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국회·정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