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유공자 선정 절차 문제점 밝혀야" 2017.05.18 17:14
"북한군 개입 의혹 등도 5.18 진상 규명 위해 반드시 필요"
[아이뉴스24 정지연기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발언과 관련, "5.18 유공자 선정 절차 문제, 당시 북한군 개입 의혹 등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은 헬기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히는 등 5.18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그 과정에서 5.18 유공자 선정 절차 및 대상자의 문제점, 북한군 개입 의혹 등 5.18 진상 규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까지도 함께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추진하고자 하는 5.18 진상 규명이 과거 노무현 정부의 과거사청산위원회와 같은 사회적 혼란과 갈등으로 재연되지 않고, 미래와 통합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 준수" 발언에 대해, "충분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 국회에 설치된 개헌특위에서 국민의 여론을 반영하여 충분히 협의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문 대통령이 대선에서 공언한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개헌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반드시 지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지연기자 berealjy@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