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추미애 "5.18정신 헌법 명기 추진할 것"2017.05.18 12:19
"국민주권시대 열었던 촛불정신의 뿌리는 5.18정신"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정신을 헌법에 명기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5.18 특별법을 추진해 5월항쟁에 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진행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행사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촛불정신으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는데 그 촛불의 뿌리는 5.18 정신과 맞닿아있다"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법으로 5.18 민주화 운동이 온전한 진상규명이 될 수 있도록 입법적 노력을 (하는 것을) 협치의 첫 번째 시험대이자 과제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추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데 대해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과 5.18을 기억하자 그런 의미라고 대통령께서 각별히 의미를 부여해주셨다"며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한 힘이고 민주주의를 지킬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는 마음으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기념식은 약 1만명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지난해까지 5·18 기념식 참석자는 3천명 정도인데 비해 올해는 3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아울러 그동안 합창 형식을 취했던 '임을 위한 행진곡'도 공식식순에 포함해 9년 만에 제창으로 진행됐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2015 640_120

국회·정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