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기영 자진 사퇴, 의사 존중"
2017.08.11 오후 8:17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목소리 경청하겠다"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청와대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자진 사퇴에 대해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만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청와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날 오후 사퇴의 글을 통해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책임자로서 수백 번 무릎 꿇고 사과하고 싶었지만, 묵묵히 모든 매를 다 맞기로 했었다"고 자진 사퇴의 뜻을 밝혔다.

다만 박 본부장은 "황 교수 연구 조작의 모든 책임이 저에게 쏟아지는 것은 저에게는 너무도 가혹한 일"이라고 자신에게 쏟아진 황우석 사태 주동자라는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