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靑 민정수석 국회 운영위 출석 현실화할까2017.06.19 11:15
野 3당 20일 운영위 소집 한 목소리…與 "위원장부터 내놔라"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이 '안경환 사태' 등 문재인 정부 인사 문제와 관련해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출석에 의견을 모아 실현 가능성이 주목된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 것은 협치 포기 선언"이라며 "정국을 푸는 유일한 방법은 문 대통령이 사과하고 대승적 양보와 협치의 결단을 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개혁 목표의식이 앞서다 보니 검증이 안이한 것 같다'고 했는데, 대통령 말대로라면 조 수석이 인사검증 책임자로서 당연히 책임져야 할 사안"이라며 "내일(20일) 운영위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비대위원회의에서 "조속히 운영위를 소집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철저히 따져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청와대 인사검증팀은 5대 비리 해당자를 거르는 데 최선을 다했어야 한다"며 "이런 문제를 따지기 위해 운영위를 소집했다. 검증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는지, 시스템은 있으나 직무유기 한 것인지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임위원회는 소속 위원 4분의 1이 요구하면 소집된다. 야3당 모두 운영위 소집에 찬성하고 있어 소집 요건은 됐다는 이야기다. 운영위원장도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정 원내대표가 맡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운영위 소집에 반대할 뿐 아니라 운영위원장 자리도 여당이 맡던 관례에 따라 내놔야 한다는 입장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국회를 정상적으로 만들기 위해 그동안 해왔던 대로 운영위원장을 여당 원내대표에게 넘기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인사검증 시스템을 만드는 소위원회부터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정치일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