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용가리 과자' 피해, 李 총리 "어린이 전 분야 점검·대책" 주문2017.08.09 15:25
식약처, 소비자 피해 실질적 배상을 위해 '피해구제제도' 도입 추진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질소과자(용가리 과자) 를 섭취한 어린이가 상해를 입은 사건 경위와 조치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다시 한 번 철저한 관리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총리는 "어린이가 즐겨먹는 식품의 안전관리, 불량식품, 허위표시 등에 대해서는 어린이들의 특성상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른다는 점을 감안해 특별히 엄격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난감 등 어린이용품과 놀이기구 등 어린이가 접근할 수 있는 모든 부분에 대해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류영진 식약처장이 이 총리에게 보고한 주요 안전관리 대책은 ▲액체질소 잔류 식품 판매 금지 및 위반 시 처벌 강화 ▲휴가철 등 일시적 영업행위에 대한 지도·단속 및 식품접객업자 등 교육·홍보 강화 ▲접촉 시 위해를 줄 수 있는 빙초산, 이산화탄소(dry ice) 등 식품첨가물 사용 실태 조사 ▲ 소비자 피해에 대한 실질적 배상을 위해 피해구제제도 도입 등이다.

류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어린이기호식품 제조·가공·판매 업소 및 어린이 급식소 등에 대한 전반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여 어린이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위해식품 등이 우리 사회에서 근절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식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