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회식 문화, '술자리' 지고 '뷔페' 뜬다
2017.08.09 오후 12:17
신세계푸드, 보노보노·올반 등 단체모임 횟수 증가…직장인 혜택 늘려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경기침체와 회식문화 변화로 뷔페 회식을 선호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9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프리미엄 씨푸드 뷔페 '보노보노'의 25명 이상 단체모임 횟수가 전년동기 대비 1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한국식 캐주얼 다이닝 뷔페 '올반'의 10인 이상 단체모임 횟수도 26%나 증가했다. 특히 단체모임 가운데 대부분은 직장인 회식(62%)이 차지했다.

이는 최근 직장 내 회식문화가 권위적인 술자리에서 벗어나 동료들과의 단합과 스트레스 해소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회식장소도 폭탄주가 돌게 마련인 일반주점보다 편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뷔페로 옮겨가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경기침체에 따라 직장인들이 부담 없는 가격대로 즐길 수 있는 회식 장소를 선호하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다양한 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뷔페를 찾는 점도 단체모임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이처럼 뷔페가 회식장소로 인기를 끌면서 각 업체마다 직장인들의 모임을 잡기 위한 공략에 나섰다.

보노보노는 직장인이 많은 삼성점에 기존 저녁식사 고객에게 제공하던 생맥주 무제한 서비스 외에 다양한 취향을 반영해 막걸리 무료 제공 서비스를 더했다. 또 커피와 과일 위주로 제공되던 디저트를 케이크, 젤리, 퐁듀, 아이스크림 등 20여 종으로 늘려 식사 후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올반도 전국 매장에서도 10인 이상 단체모임 사전 예약 후 방문 시 20% 할인혜택을 준다. 또 식사 시간대에 상관없이 생맥주 무제한, 콜키지 프리 등 부담 없이 회식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최근에는 점심 회식을 선호하는 직장인들도 늘면서 짧은 시간 동안 본인이 원하는 음식을 선택해 먹을 수 있는 뷔페가 각광받고 있다"며 "가성비를 중시하는 직장인들의 취향을 고려한 혜택을 늘려 고객잡기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