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식품 중량·유통기한 위조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2017.08.04 오후 3:17
식약처,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앞으로 수입식품 유통기한을 위·변조하거나 중량을 속일 경우 단 한번만 적발돼도 영업이 즉시 취소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One-Strike Out)' 도입을 골자로 한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입법예고안은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수입신고 등 절차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자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수입식품 유통기한·중량 위·변조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등 행정처분 기준 강화 ▲전자수출위생증명서 인정 ▲할랄인증서 인정범위 확대 ▲자사제조용 원료 용도변경절차 개선 등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그간 유독‧유해물질이 들어있는 제품을 수입하는 경우 등에 대해 1차 위반시에 바로 영업등록을 취소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 수입식품 제품에 표시된 유통기한을 위·변조하거나 식품의 중량을 변조할 목적으로 납, 얼음, 한천 등 이물을 혼입한 경우에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게 된다. 기존에는 1차 적발시 영업정지 2개월 후 2차 적발시 영업등록 취소가 가능했다.


또한 질병 예방 및 치료 효과를 표방하는 광고행위를 한 경우 행정처분 기준이 강화돼 소비자를 현혹하는 행위 적발시 1차 영업정지 2개월, 2차 영업등록 취소 처분을 내린다.

아울러 축산물을 수입하는 경우 수출위생증명서의 위변조 방지와 수입통관의 효율성을 위해 전자문서형태의 수출위생증명서도 인정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또 할랄인증 축산물 수입신고시 수출위생증명서와 함께 할랄인증서 사본을 별로도 제출하던 것을 수출위생증명서에 할랄인증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경우 사본을 추가로 제출하지 않아도 인정하기로 했다.

정제·가공을 거쳐야 하는 자사제품 제조용 원료의 경우 용도변경 승인 신청시 시험·검사성적서를 제출하지 않고도 다른 제조·가공업소에 판매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식품안전과 관련 없는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위해우려가 있는 수입식품 등은 국내에 반입되지 않도록 안전관리를 더욱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수입식품 중량·유통기한 위조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