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야쿠르트, 오리온과 '커피 디저트' 세트 출시2017.02.16 09:16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커피와 즐길 수 있는 '마켓오 디저트' 2종 판매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오리온과 한국야쿠르트가 손잡고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디저트 상품 2종을 출시한다.

16일 한국야쿠르트는 오는 20일부터 오리온의 '마켓오 디저트 생브라우니'와 '마켓오 디저트 생크림치즈롤' 등 디저트 제품 2종을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아메리카노 또는 카페라떼와 세트로 함께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8~10일 동안만 10℃ 이하로 냉장 유통 판매하며 세트는 생브라우니와 콜드브루 아메리카노 또는 카페라떼, 생크림치즈롤과 아메리카노 또는 카페라떼 총 4종으로 구성된다. 하루 300세트 선착순 한정판매 제품으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먼저 선보인다. 제품 문의 및 주문은 가까운 야쿠르트 아줌마와 한국야쿠르트 홈페이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가능하다.



국내 식품업계에 웰빙 프리미엄 제품을 선도해나가고 있는 한국야쿠르트와 오리온은 각각 야쿠르트와 초코파이라는 국민 제품을 통해 오랫동안 소비자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양사는 지난해 7월 MOU를 체결하는 등 상호 협력관계를 꾸준히 강화해왔으며 이번 '커피 디저트' 세트 제품 출시로 첫 번째 결실을 맺었다.

신제품 생브라우니와 생크림치즈롤은 오리온의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랩오(LabO)의 판매 1, 2순위인 브라우니와 포레스트(삼각형 롤 케이크)를 소비자가 좋아하는 맛과 제형으로 새롭게 재창조한 제품이다.

생브라우니는 일반 브라우니보다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으로 이탈리아 리얼 초콜릿과 벨기에산 버터, 국내산 계란 등 고급 원재료의 맛과 향이 살아 있다. 생크림치즈롤은 삼각형의 케이크 외관에 이탈리아 리얼 초콜릿과 호주산 타투라 크림 치즈, 프랑스 게랑드 소금을 사용해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제품 기획 및 생산은 오리온에서 담당하며 판매는 야쿠르트 아줌마 또는 한국야쿠르트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진다. 양사가 가진 제조 기술력과 방판 채널의 강점을 살려 협력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리온 신규사업부문 김형석 전무는 "맛있고 품질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전달한다는 오리온과 한국야쿠르트의 기업철학과 정신이 잘 맞아 이번 콜라보를 진행하게 됐다"며 "지금까지 쌓아온 양사의 노하우를 연계한다면 앞으로 새로운 제품 출시는 물론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와 서비스 창출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야쿠르트 김동주 마케팅 이사는 "이번 디저트 제품을 시작으로 양사의 기술력이 응축된 신선한 제품을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양사의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신선하고 건강한 제품을 만드는 데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식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