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스마트 공장?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제조업의 시대'
2017.07.25 오전 9:17
성큼 다가온 4차 산업혁명…제조업이 살아남으려면?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최근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파도가 전 세계 사회와 산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연일 언론과 정부 기관, 오피니언 리더들은 4차 산업혁명을 미래가 걸린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역설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많은 사람들은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숨 가쁜 변화와 대규모 실업에 전전긍긍하며 공포에 휩싸여 있다.

이제 우리가 사는 세상은 본격적인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접어들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기본적으로 제조업 혁신의 시대로 산업 간의 경계가 사라진다.

기업이 하드웨어를 잘 만드는 것은 별로 의미가 없다. 소프트웨어와 융합하고, 인공지능, 딥 러닝, 로봇, 사물 인터넷 등의 기술을 통합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 그리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데이터가 곧 강력한 자본이 된다. 또한 데이터를 가진 자, 플랫폼을 가진 자가 시장과 세계를 지배한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신간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제조업의 시대'는 산업 현장의 풍부한 경험과 해박한 이론적 지식을 겸비한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실제로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힘을 모아 쓴 책이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의 개념과 제조업에 미칠 변화,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기 위한 전체적인 프레임워크와 실행 방법 등을 제시한다.


4차 산업혁명은 제조업의 혁신 경쟁에 의해 승패가 결정된다. 독일, 미국, 일본, 중국, 인도 등 세계 각국은 4차 산업혁명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제조업을 살리기 위해 정부, 산업계, 학계가 손을 맞잡고 치열하게 뛰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제조업은 국내 총생산의 30%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산업으로 2014년 기준 총 39만 7천여 개의 제조업체에서 396만여 명이 종사하고 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이라는 쓰나미에 국내 제조업체들은 생존 위기에 직면해 있다. '무너지는 제조업 현장…숙련된 기술 인력이 떠난다' '제조업 일자리 1년 사이 16만 개가 사라졌다' '중소기업 노동 생산성 OECD 꼴찌' 등 신문이나 TV에서는 제조업의 암울한 실상을 연일 쏟아내고 있고, 실제 피부로 체감이 되고 있기도 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고객이 원하는 개인 맞춤형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만이 살아남는다. 이를 위해서는 제조원가를 이상원가 수준으로 낮추고 품질과 생산성을 확보하며 공장을 유연하고 똑똑하게 운영해야 한다. 그 답은 스마트 공장인가 아닌가의 여부에 달려 있다. 스마트 공장의 뇌는 스마트 공장 플랫폼이다. 뇌가 우리를 움직이듯이 스마트 공장 플랫폼이 공장을 스스로 알아서 똑똑하게 운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오래된 기계나 설비에 센서를 장착해 소통이 가능하도록 물리적 신호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것, 즉 디지털화가 이뤄져야 한다. 프레딕스 같은 스마트 공장 플랫폼은 공장 내의 기계, 사람, 공장, 제조 공정, 부품, 제품, 공급망 파트너 등을 서로 연결한다. 현실 세계의 모든 것들과 이들의 아바타인 디지털 복제품도 연결한다. 디지털 복제품을 만드는 것도 디지털화의 일부분에 속한다.

(박한구, 송형권, 장원중, 이순열, 임채성 지음/호이테북스, 2만원)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책]스마트 공장?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제조업의 시대'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