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가 '문재인 책' 열풍 분다
2017.05.11 오후 5:43
19대 문재인 대통령 바로 알기…도서 판매량 급증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문재인 시대'가 열리면서 서점가도 연일 '문재인 책' 열풍이 뜨겁다. 각 온라인·오프라인 서점들이 마련한 관련 도서 기획 코너에 관심이 집중되며 해당 도서들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문재인 읽기' 열풍을 이끄는 도서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심리학자와 함께 펴낸 '운명에서 희망으로(다산북스)'와 2011년 출간된 '문재인의 운명(북팔/가교출판)', 대담집 형식의 '대한민국이 묻는다(21세기북스)', 어린이책인 'who? special 문재인(다산어린이)'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운명에서 희망으로'는 흥남 피난민의 가난한 아들에서 대통령이 된 '인간 문재인'의 삶과 생각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책이다. 'who? special 문재인'은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베스트 학습만화 시리즈의 특별판이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광화문 교보문고를 찾은 독자 김진성(38) 씨는 "나라다운 나라, 대통령다운 대통령을 보고 싶은 마음이 어느 때보다 크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그럴 수 있는 사람인지,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드는 것 같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새로운 대한민국과 함께하려면, 그리고 눈 똑바로 뜨고 지켜보려면 새로운 대통령이 어떤 생각으로 국정을 운영해나갈지 미리 잘 살피는 게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책을 샀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서점가 '문재인 책' 열풍 분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