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사전준비팀' 본격 출범
2017.07.27 오후 4:17
오는 3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첫 회의 개최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정부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구성하기로 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를 본격적으로 출범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문화예술계와 '진상조사위' 구성·운영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 6월30일 문화예술계와 사전준비팀(TF)을 구성한 문체부는 4차례의 회의를 거쳐 진상조사위 구성, 운영 방식, 운영 기간 등 큰 틀에 대해 결론을 도출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진상조사위 위원은 문화예술계와 법조계 등 장르별, 전문 분야별로 추천한 민간 전문가 등을 포함한 총 21명으로 구성된다.

민간위원 중 호선에 의해 선출된 민간위원장과 문체부 장관이 공동 위원장을 맡으며, 진상조사위는 진상조사소위원회, 제도개선소위원회, 백서발간소위원회를 통해 세부 활동을 진행한다.


운영 기간은 구성일로부터 6개월간 활동을 원칙으로 하고, 연장이 필요할 경우 위원회 의결을 거쳐 3개월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진상조사위의 첫 회의는 오는 3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다.

진상조사위는 향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의 경위 및 사실관계 파악 ▲재발 방지 대책의 수립 ▲공정한 문화예술 지원 정책의 수립 등을 위한 활동을 수행하고 후속 세대에게 역사적 교훈으로 남기기 위한 백서 발간 작업도 시행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진상조사위 출범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로 무너진 문체부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문화예술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공정한 문화예술정책을 수립하겠다"고 전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사전준비팀' 본격 출범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